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벤틀리 차량 질문에 남현희의 답변은...

by 액션도로시 2023. 11. 3.
반응형

전 씨가 남현희 모르게 프러포즈 한차라고 주장

남현희 인스타 그램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씨가 2일 재혼 상대였던 전청조(27)씨의 사기 혐의 공범 의혹을 재차 부인하며 "세상을 시끄럽게 해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런 입장과는 다르게 전에 다른 매체에는 전청조의 존재를 세상에 밝혀서 진짜인지 아닌지 확인받고 싶었다고 했다는데 그때와는 상반된 입장임을 알 수 있습니다.

 

남 씨의 법률 대리인은 이날 기자들이게 문자를 보내 "전 씨 등에게 시끄럽게 맞대응하기보다 조용히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모든 증거를 수사 기관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고 "세상을 시끄럽게 만들어 진심으로 부끄럽고 죄송하다"라고 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전청조의 성별 논란에 남현희가 전청조와의 잠자리 때 분명 남자였다는 얘기까지 나왔으니 남현희 씨 입장에서는 최악이었다 생각이 듭니다.

 

남현희가 범행을 공모했다는 의혹에 대해 "공범이 아니다. 누구보다 철저히 이용당했다"며 "이용당하면서 마지막 타깃이 되기 직전 전씨의 사기 행각이 들통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전 씨에게 선물 받았다는 벤틀리 차량에 관해서는 "전 씨가 본인 모르게 프러포즈한 것"이라고 주장도 하고 있습니다.

 

이어 "전씨의 사기 행각을 알게 되고 차량 등을 즉각 돌려주려 했지만 상황이 복잡해 방법을 고민하다 더 큰 오해를 사게 됐다"며 "벤틀리 차량 등 전 씨 관련 물건은 이날 경찰에 압수해갈 것을 정식 요청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의문점이 듭니다. 본인이 스스로 전청조에게서 받은 벤틀리나 명품백을 자진 반납할 수는 없는 것일까 하는 것입니다. 남 씨의 말과 행동이 일치하지 않고 있는 느낌이고 반납하고 싶어 하지 않는 듯한 인상을 줍니다.

 

이 모든일은 남현희가 지난달 월간지 여성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전 씨와 결혼을 앞두고 있다고 밝히면서 사건이 커졌습니다. 인터뷰가 공개되자 전 씨의 성별 의혹 사기 전과, 재벌 3세 사칭등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일파만파 확산이 됐습니다. 경찰은 전 씨를 지난달 31일 체포했으며 3일 오후 2시 30분 틀정경제 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하고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전망입니다.

 

전 씨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를 받고 강연 등을 하면서 알게 된 이들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돈을 건네받아 가로채거나 이를 위해 대출을 받도록 유도한 혐의를 받는다고 합니다. 경찰이 지금까지 파악한 사기 범행 피해자 수는 15명으로 피해 규모는 19억 원을 넘습니다.

 

이에 따라 전씨에게는 형법이 아니 ㄴ특정경제범죄법이 적용됐습니다. 특정경제범죄 버은 범죄 행위로 인한 이득액이 5억 원 이상 50억 원 미만이며 3년 이상 유기징역, 50억 원 이상이면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으로 가중처러벌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다 진행 상황에 따라 피해 규모는 계속 늘어날 수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 전청조는 남현희로부터 이별을 통보받자 남현희의 어머니 집을 찾아가 여러차례 문을 두드리고 스토킹혐의와 지난 8~9월 남현희의 조카를 폭행해 아동학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이 사건은 경기 성남중원 경찰서가 수사하고 있습니다. 전청조는 남자로서 여자와 결혼하고 또 여자로서 남자와 결혼했다고 하는데 당한 사람이 한 두 명이 아닌 것에 정말 충격적입니다. 

 

이런 비일반적 행동을 일삼는 전청조였다면 분명 평소에도 어딘가 특이점이 있었을것 같은데 남현희가 정말 눈치채지 못했을까? 하는 의문이 듭니다. 뭔가 이상했어도 남현희에게 안겨다준 돈과 비싼 차 그리고 명품백들을 보며 의문점들을 외면한 건 아닌지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반응형